보안접속
뉴스센터
기상청 일기예보
해상 일기예보
바다타임 전국 주요지역 물때표
동양레포츠
salda 살다
salda 살다
DIF 특가전
119 재난긴급신고

30년만의 대마도 침공 1부
포커스
인터넷바다낚시에 올려진 글(게시물) 가운데 이슈가 되는 글을 링크한 곳입니다.
운영진의 판단 아래 포커스 게시물로 선정되어 올려질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2019년 2월 26일 (화) 21:01
홈페이지 http://www.innak.kr/php/board.php?board=hppostscript&command=body&no=8732
ㆍ조회: 1726      
30년만의 대마도 침공 1부

오랜만에 정말로 오랜만에 조행기 써 봅니다.


설을 몇일 앞둔 설대목때 용성 칸찌공방에서 정한복 대표님과 신일식 전무님을 만났을때 칸찌 행사와 플러스형 찌와 속공플러스 찌에 관한 이얘기를 하고 돌아 오는 차 안에서 신전무님은 설쉰직후 대마도를 혼자 다녀올 계획이라는 말을 하여 농담삼아 "설 지나고 대마도를 가실때 저도 한번 따라 붙혀 볼까요?" 했던 말이 떠 올라 음력 정월 초사흘께 출국을 했나 하고 전화를 했더니 전화를 받지않아서 짐작 하기로 '혼자 출국 했나 보다' 하고 톡만 남겨 놓고 잊고 있는데 2월 12일 신전무님께 전화가 왔다.


"내일 모레 14일날 부터 3~4일간 시간 어떠세요 정선생님?"
"특별한 스케듈 잡힌건 없는것 같습니다. 그건 그렇고 대마도는 다녀 오셨어요?"
"네, 갑자기 혼자 다녀 오게 되었구요, 14일날 또 들어 가야 하니 시간 되시면 같이 다녀 오시지요"



"가 있을 기간의 해상날씨는 괜찮던가요 전무님?"


"네, 그런대로 괜찮아 보입니다"


"그러면 준비 할것들 쪽지로 알려 주세요"


대마도 출조는 한번 할 마음이 있었지만 이렇게 갑자기 가게 될줄은 몰랐다






"저는 낚싯대가 2호대밖에 높은 호숫대는 없는데 좀 걱ㅈ벙입니다?"


"자주 가실것도 아닌데 사는것도 뭐 하고.... 저도 이번에 갔을때 미장3호대 동강 내버려서 여분 대가 없고.... 일단 제가 어떻게 해 볼테니까 그냥 2호대만 갖고 가시죠"





14일날 만나서 가는 찻속에서 아는 후배한테 카마카츠 미장3호대 하나를 빌렸다며 신전무님은 그 과정을 재미나게 해 주었지만 대마도 현지에 가서 무릎을 치며 했던 말 "정선생님 우짜지요? 빌린 낚싯대를 부산항에 주차해둔 타 안에 두고 그냥 왔습니다" 였다. 일이 꼬이려면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꼬이는 법이라 은근히 근 30년만에 찾은 대마도낚시에 대한 조과가 불길한 쪽으로 생각이 들기 시작을 했다



우리가 탄 선박은 대마도행 NINA호라는 여객선으로, 부산항에서 히타카츠항 까지 약 1시간 40분이 소요 되었는데 들어가는 뱃길이 평균 이상으로 험해서 승객 절반 이상이 배멀미로 고생을 하는걸 보았다. 나와 신전무님은 그정도의 울렁거림으로는 별 이상은 없었다.


히타카츠 항에 도착을 하니 유람선 민숙집에서 우리를 픽업 하기위해 오실장님이 기다리고 있다가 우리들 짐을 차에 싣고 약 20분을 달려 숙소에 짐을 풀고 점심을 먹으며, 유람선 대표 나학수 사장과 신일식 전무님이 포인트 물색에 들어 갔다.


-가미아가다마치 서쪽 해변은 강한 북서풍으로 인해 파도가 상강히 심하다-



-사오자끼 해변으로 내려가는 도로는 시멘트포장이 되어 있고-




-산책로도 잘 다듬어져 있는걸 볼수있다-


-해변으로 밀려나와 어질러진 쓰레기는 우리나라나 일본이나 크게 달라 보이지 않고-







-왼쪽 해안도 오른쪽과 크게 다르지않은 잔 자갈밭-


-14일 우리가 도보로 들어 가는 길은 가깝기는 해도 암벽등산을 방불케 하는 험로였다-




-약 4m높이를 밧줄도 타야 하고(다행히 발 디딜곳은 양호 한 암벽)-




-포인트에 도착하니 파도도 적당하고 물색도 좋아 보인다(사실 대마도 고기 잘되는 물색도 모르지만)-




-칸 원투 스페셜 플러스 2B에 목줄 5호 바늘 오니가케 야미장 11호-


채비는 3호대가 원칙이라지만 나는 3호대가 없어 나이 30이나 되어 골동품격인 용성 비치골드 2호대에 부끄럽지만 다이와 보급형 레바로스400번릴에 4호 세미플로팅 원줄200m, 칸 원투sp플러스2B 목줄5호 1.5m에 바늘은 낮임을 감안 하여 오니가케 야미장 카본 11호로 셋팅을 했다.





-현장 상황을 눈으로 읽어 보는 신일식 전무님-


-포인트 오른쪽을 보니 밧줄을 타고 넘어 온 갯바위가 절경을 이루고-





-왼쪽 해안은 굵은 몽돌로 이루어진 여밭이다-


부산항을 출발한 뒤 바다 상황은 히타카츠항에 도착 할때까지 사나웠고, 신전무님이 마음속에 둔 포인트가 서쪽 해안에 위치 하는데 숙소에 짐을 푼 뒤에까지 바람은 서에서 북서풍이 강하게 불고 있었으나 기왕에 낚시하러 온 것, 차에서 내려 들고 지고 포인트를 향해 강행군을 해 도착을 하였다.


이제 도착을 하였으니 본격적으로 낚시를 해 봐야 하겠지?
이때의 시각이 2월14일 오후 5시쯤이었고, 밑밥 몇주걱을 던져넣고 두번째 캐스팅 부터 그날의 사건이 터졌는데, 낚시 시작전의 무지개가 어떤 암시였는지 다음 이야기는 2부에서 이어 가기로 한다.




-시각적 탐색을 끝낸 신일식 전무님의 빠른 채비준비-

Ennio Morricone - La califfa



이름아이콘 힐링낚시
2019-02-27 00:01
조행기 잘봤습니다 대마도 경치가 정말 멋지네요
혹시 첫번째 사진 흰색 로드케이스 정보좀 알수있을까요?
해나 감사 합니다
하도 오랜만에 쓰는 조행기라서 매끄럽지 못한데요
그래도 칭찬해 주시니 감사 합니다.
그 롯드케이스는 제가 들고다니는
아주 나이가 많은 바낙스 하드케이습니다.
나이가 스무살도 넘었을걸요 아마?
2/27 12:43
   
이름아이콘 폭주기관차
2019-02-27 10:59
해나님~ 오랫만에뵙습니다.
무탈하신듯하여 기분이좋습니다.

한동안 소식이없으셔서 다른일이 있으신가
하였네요.
사진으로보이는 포인트들이 참 멋져보입니다.
금방이라도 긴꼬랑지 대물급들이 물고늘어지고
파이팅을 하게 만들듯하네요.^&^
2편 기다립니다.
오늘도 좋은날만들어가세요~
해나 반갑습니다 폭주기관차님.
그 "다른일이 없는가"라고 하신 말씀엔
제가 카페생활을 해 오며 이제는 카페라는 공간이
늙은이들만 노닥거리는 카페가 되어 가다가 보니
오랜동안 자주 보이던 사람이 보이지 않으면
'결국 하늘나라로 갔나보다' 하게 되는데
이제 칠십 중반의 청춘인 해나와는 무관한 궁금증이겠지요?
농담이구요 걱정해 주셔서 감사 합니다 폭주기관차님.
2/27 12:49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인격권 침해, 허위사실 유포 등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건전한 댓글문화 정착을 위해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0
3500
12345678910,,,287


sponsor_C_BottomPage.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