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낚시광장



기상청 일기예보
해상 일기예보
바다타임 전국 주요지역 물때표
동양레포츠
salda 살다
salda 살다
DIF 특가전
119 재난긴급신고

생선 잡으려다 사람 잡는다?
[ 낚시이야기마당 ]
▶낚시와 관련된 주제로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곳입니다.
▶낚시 관련 질문은 되도록이면 [낚시지식인(Q/A)]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낚시와 관련이 없는 일상적인 이야기는 [휴게실/세상사는이야기]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투표 및 설문조사 기능은 [낚시투표/설문조사]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닉네임 김명인
작성일 2019년 1월 11일 (금) 14:22
ㆍ추천: 0  ㆍ조회: 2141      
생선 잡으려다 사람 잡는다?
"생선 잡으려다 사람 잡는 격"…툭하면 터지는 낚싯배 사고
송고시간 | 2019-01-11 12:15
현장 반응 '터질 게 터졌다'…2017년 기준 낚시어선 이용객 414만명 추정
사고도 덩달아 급증…263건에 인명 피해만 105명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님!

기사 제목 참 잘 골랐군요.

매일 교통사고로 사람잡는 자동차는 어찌하오리까요?

해상에서 일어나는 사고라 빠른 대처나 수습이 쉽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9.77톤수라는 제한도 해제하여 배도 좀 더 크게 만들고, 안전 장비 잘 갖추면 얼마나 좋을까요?

선량한 낚시인들을 죄인으로 몰지마시고, 관련 법부터 빨리 개정하라고 일침을 가해주세요.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선상 낚시를 즐기는 레저인구가 늘면서 낚싯배 사고도 끊이지 않고 있다.

2017년 인천 영흥도 해상에서 급유선과 충돌해 15명이 숨진 낚싯배 '선창1호' 사고 기억이 채 잊히기도 전에 통영 먼바다에서 갈치낚시객들을 태운 배가 전복되는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 '크고 작은 사고 속출'


낚시어선 이용객 수는 4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 비례해 사고도 급증하고 있다.

2017년 한해만 263건 사고가 발생했고, 105명의 인명 피해가 났을 정도로 크고 작은 사고가 바다에서 빈발하고 있다.


[통영해양경찰서 제공] 유튜브로 보기
11일 오전 5시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

14명으로 추정되는 승선원 중 12명이 구조됐지만 3명이 숨졌고, 나머지 2명은 실종상태다.

낚싯배 '선창1호', 급유선과 충돌 (PG)
낚싯배 '선창1호', 급유선과 충돌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합성사진

앞서 15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친 2017년 12월 인천 영흥도 앞바다 낚시어선 선창1호 사고, 18명이 한꺼번에 목숨을 잃은 2015년 6월 추자도 낚시어선 전복사고에 이은 또 하나의 대형 낚시어선 관련 참사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무적호 사고와 관련 낚시꾼들은 '터질 게 터졌다'라고 말한다.

어느 정도 예고된 사고라는 지적이다.

최근 낚시어선 관련 사고가 워낙 자주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30일 경남 통영 홍도 인근 해상에 떠 있던 낚싯배에서 불이나 9명이 인근 낚싯배로 대피하는 일도 있었다. 인근 낚싯배가 없었으면 또 하나의 참사로 이어질 뻔한 사고였다.

같은 달 2일에는 인천 굴업도 인근에서 낚시어선 스크루가 바닷속 어망에 감기면서 승객 20명과 선원이 표류하다 해경에 구조되는 일도 있었다.

지난해 11월에도 전북 군산에서 낚싯배가 추진기 고장으로 표류해 18명이 구조됐고, 한 달 전에도 전남 완도군에서 낚시어선이 암초에 걸려 승객 14명이 오도 가도 못 하는 신세가 되기도 했다.

◇ 안전 원칙 지키지 않거나, 무리한 운항 '인재'

낚시어선 이용객 수는 2014년 206만명, 2015년 295만명, 2016년 342만명, 2017년 414만명으로 해마다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사고 건수도 2014년 87건에서 2017년에는 263건으로 크게 늘었고, 같은 기간 인명 피해도 43명에서 105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돌고래호 합동 감식
돌고래호 합동 감식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고는 안전에 관한 원칙을 지키지 않았거나 안전불감증 탓이 크다.

15명의 사망자를 낸 인천 선창1호는 좁은 수로에서 작은 배가 큰 배의 흐름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는 '좁은 수로 항법'을 지키지 않았다. 충돌한 급유선도 사고 방지를 위한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

급유선 선장 전모(39)씨는 낚싯배를 발견하고도 충돌을 막기 위한 감속이나 항로변경 등을 하지 않은 혐의가 인정돼 재판에서 금고 2년을, 갑판원 김모(49) 씨는 '2인 1조' 당직 근무를 하던 중 조타실을 비워 관련 매뉴얼을 지키지 않아 금고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돌고래호 모습
돌고래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돌고래호' 사고도 무리한 운항이 빚어낸 사고다.

사고 당일 목적지인 추자도 인근 해상에는 54㎜의 폭우가 내리고 물결이 최고 2.1m, 풍속은 나무가 흔들릴 정도인 초당 11m인 상태였는데도 낚싯배를 운항한 것으로 해경은 조사했다.

승선원 신고를 제대로 하지 않아 해경이 인명 피해와 구조작업에 애를 먹었고, 승객들이 구명조끼도 대부분 착용하지 않아 피해를 키우기도 했다.

통영 앞바다 무적호 전복 사고 원인도 무리한 출조와 안전의식 부재로 추정되고 있다.

사고가 난 해역이 조업금지구역이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구명조끼도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이 6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영업 중인 낚시어선 20개를 대상으로 안전실태를 조사할 결과 35%는 구명조끼를 상시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8개(90%) 어선은 구명부환이 아예 없거나 규정에 맞는 수량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4개(70%) 어선은 물속에 투하되면 자동 점등돼 야간에 구명부환의 위치를 알려주는 자기 점화등을 갖추지 않거나 비치 수량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길영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장은 "낚싯배가 낚시사업육성법으로 어업인의 소득 증대를 목적으로 운영되다 보니 여객선보다 안전장비를 갖추는 것이 구조적으로 취약하다"면서 "선박도 여객선보다 작고, 선체 구조도 낚시하기 편리한 상태로 구명뗏목 등 안전장비를 갖추기도 힘들다"고 말했다.
   
이름아이콘 낙시조아
2019-01-11 14:59
행안부 자료에 의하면 최근3년간 사고로인한 사망자는 1만8925명이고 그중 등산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421명입니다.  사고 안타깝고 안전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런데 낚시만 유독 문제시하고  낚시인들 폄하는거 보면 낚시인입장에서 화가나네요.
김명인 등산, 낚시, 자전거, 운전, 스키, 골프, 각종 스포츠 등 모든 분야에서 사고가 안 나도록 조심하고 예방하는게 최선일겁니다.
낚시인들을 시간이나 때우고 할 일 없는 사람들로보는 잘못된 시선이 아직도 많이 남아 있습니다. 우리 낚시인들도 깨끗하고 바른 낚시문화 정립에 노력해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1/11 15:57
   
이름아이콘 까리하나
2019-01-11 15:14
근데 올리신 글에서는 낚시꾼들을 욕하거나 폄하하는 부분을 잘모르겠는데요? 저만그런건가;;;
선장들 무리한 운행 안전수칙 어긴 운항들 낚시인들 구명조끼 안입은 것들 지적하는데 맞는소리아닌가요??
김명인 "생선 잡으려다 사람 잡는다" 라는 제목을 보고 불끈했지요.
1/11 15:53
   
이름아이콘 루어몽
2019-01-12 09:51
낚시배가 다른 배를 충돌해서 난 사고 라고 기사를 쓰는 것은 타당하지 않죠.
다른 배가 낚시배를 퉁돌해서 난 사고 라고 함이 타당한 것 아닌가요?
그 예로
토요일 오후
세 식구가 흥을 돋구며 한 달 전에 구입한 새차를 타고 가까운 야외로 바람쐬러 가고자
집을 나섰다.
동네 입구 수퍼를 지나고, 약국을 지나고, 목욕탕 3거리에 다다랐는데,
우측에서 오는 차가 좌회전 하려는 차 같아 보여서 서 줬는데,
아~
그 등신 김여사 같은 사람이
지 갈 길 가지 왜 내 차를 박냐고~~~~~!!!!
에서
야외 가려다 황천길 갈 뻔~~이라며 기사를 쓴다고 쳐봐요.
이후략.....
   
이름아이콘 까리하나
2019-01-12 11:51
《Re》루어몽 님 ,
반대로 급유선이 낚시배 안피하고 박아서 급유선선장이 징역살았다는 내용도 있어서 제 해석이 좀 유연했나봅니다
설명과 비유 감사드립니다 루어몽님
   
이름아이콘 까리하나
2019-01-12 11:52
《Re》김명인 님 ,
제목이 그렇긴 하네요 명인님 올려주신글 잘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인격권 침해, 허위사실 유포 등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건전한 댓글문화 정착을 위해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비방/욕설 등이 포함된 게시글 삭제 알림 인터넷바다낚시 02/26(화)
一笑一少요,一怒一老라. [35]+27   海夢 10/04(화)
8985 돌돔 68.5cm 다시바다로 방생 [4] 몬스터블랙 03/26(화)
8984 거시기 풀렸네요? [6]+1 바라봐 03/25(월)
8983 고소 당했네요 [22]+4 바라봐 03/25(월)
8982 인낚 조사님들.... [5]+1 잃어버린살림망 03/25(월)
8981 상우 릴 [8]+1 초짜12 03/24(일)
8980 낚시꾼 안전은 낚시꾼이........ [5] 박콩이 03/24(일)
8979 낚시인 여러분들의 도움을 청합니다. [10]+3 그러니 03/20(수)
8978 밴피싱 그님을 알고 싶다 [56]+105   클럽가는스님 03/19(화)
8977    Re.. 피싱 화이팅 [2] 우짜라꼬 03/24(일)
8976 목줄 그것이 알고 싶다 [2] 밴피싱 03/19(화)
8975 내꺼는 무조건상급 [6] 산드라비치 03/19(화)
8974 낚시인의 로망 낚시보트와 낚시어선의 허와 실 [6]   밴피싱 03/13(수)
8973 이면수잡으러고고~~ [1] 부드러우람자 03/13(수)
8972 출조비 카드지불 [4] 장유돌문어 03/12(화)
8971    Re..출조비 카드지불 [2] theorder 03/12(화)
8970 불멸의 낚시명인, 故 박창수 명인 '갯바위 찌낚시' 남.. [5] 5짜조사꿈 03/12(화)
8969 벼룩시장과는 별개인데..이것도 사기일듯해서.. [7] fskhan 03/10(일)
8968 영자님께 ! ! [3]+2 친구야낚수가자 03/08(금)
8967 원줄 원가 2000원? 낚시용품 거품의 최고봉 [50]+61   밴피싱 03/08(금)
8966 비오는날 조사님들 카카오톡방 놀러오세요~ leejin0504 03/06(수)
8965 2018,2019조황ㅎ [2] 감시함만잡자 03/05(화)
8964 간만의 수중영상 빅보스183 03/04(월)
8963 선상열기낚시얼음 [7] 바다물분양중 03/04(월)
8962 뻥치기 [1] 나도그립다 03/04(월)
8961 요즘 인낚이 시끄럽네요.. [11]+13 통영인 03/03(일)
8960 선상 낚시 안좋은 추억 하나 [6]+7 개심통 03/03(일)
8959 도시어부 추자도편 [29]+27   몰밭볼래기 03/02(토)
8958 3.1절 100주년 기념일을 맞이 하며 [3]+2 몽구아빠 03/01(금)
8957 선비에. 관하여 [3]+1 3전1승 02/28(목)
8956 작은 감동. . . [7]+1 하하바다 02/26(화)
8955 볼락 한마리 수중 영상 빅보스183 02/26(화)
8954 가덕외양포사건ㅡ마무리 [28]+23   햇빛 02/26(화)
8953 선후배님들 도와주세요 [3]   잡고제비 02/25(월)
8952 00대교호 그러지 맙시다 [4] 대물미역치 02/25(월)
8951 여수 선상은 원래 이런가요? [7]+1 jdi0130 02/25(월)
8950 낚시 실력은 물고기를 올리는데 있다. [8]+2 몽구아빠 02/23(토)
8949 초보조사 나드리호 실제후기. [2]   통영인 02/22(금)
8948 올 겨울 한반도의 날씨와 바다. [2] 연도감시 02/22(금)
12345678910,,,225


sponsor_C_BottomPage.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