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f
욕지도 택지 분양
가거수산
M-150

보안접속
휴게실



기상청 일기예보
해상 일기예보
바다타임 전국 주요지역 물때표
동양레포츠
salda 살다
DIF 특가전
119 재난긴급신고

[ 세상사는 이야기 ]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본인의 글 수정/삭제는 자유로이 가능합니다.(단, 댓글이 10개가 넘으면 수정/삭제가 제한됩니다.)
주의! 퍼온(복사) 글이나 저작권 위반글, 광고성 글 등은 예고없이 수정/삭제될 수 있습니다.
주의! 특정인 비방/폭언/모욕/시비성 글은 예고없이 수정/삭제될 수 있습니다.


닉네임 뽈순이
작성일 2017년 4월 19일 (수) 10:30
ㆍ추천: 0  ㆍ조회: 521      
[詩]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김 광규


4.19가 나던 해 세밑
우리는 오후 다섯시에 만나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불도 없이 차가운 방에 앉아
하얀 입김 뿜으며
열띤 토론을 벌였다
어리석게도 무리는 무엇인가를
위해서 살리라 믿었던 것이다
결론없는 모임을 끝낸 밤
헤화동 로터리에서 대포를 마시며
사랑과 아르바이트와 병역 문제 때문에
우리는 때묻지 않은 고민을 했고
아무도 귀기울이지 않는 노래를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노래를
저마다 목청껏 불렀다
돈을 받지 않고 부르는 노래는
겨울밤 하늘로 올라가 별똥별이 되어 떨어졌다

그로부터 18년 오랜만에 우리는
모두 무엇인가 되어
혁명이 두려운 기성 세대가 되어
넥타이를 매고 다시 모였다
회비를 만원씩 걷고 처자식들의 안부를 나누고
월급이 얼마인가 서로 물었다
치솟는 물가를 걱정하며
즐겁게 세상을 개탄하고
익숙하게 목소리를 낮추어
떠도는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모두가 살기 위해 살고 있었다
아무도 이젠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
적잖은 술과 비싼 안주를 남긴 채
우리는 달라진 전화번호를 적고 헤어졌다
몇이서는 포커를 하러 갔고
몇이서는 춤을 추러 갔고
몇이서는 허전하게 동숭동 길을 걸었다
돌돌 말은 달력을 소중하게 옆에 끼고
오랜 방황 끝에 되돌아 온 곳
우리의 옛사랑이 피흘린 곳에
낯선 건물 수상하게 들어 섰고
플라타너스 가로수들은 여전히 제 자리에 서서
아직도 남아 있는 몇 개의 마른잎 흔들며
우리의 고개를 떨구게 했다.

부끄럽지 않은가
부끄럽지 않은가
바람의 속삭임 귓전으로 흘리며
우리는 짐짓 중년기의 건강을 이야기했고
또 한 발짝 깊숙히 늪으로 발을 옮겼다


1979, <우리를 적시는 마지막 꿈>中에서



*
오늘이 과거 특별한 날이네요.
제가 태어난 해입니다만..ㅎ
인낚의 4.19세대 님들에게 안부 여쭙니다.

**
일도 빵구나고..
오늘 같은 날은
영광도서가서
김수영이나 신동엽을 만나보고
백수넘들 불러
서면시장 한켠에 짱박혀 소주나 마셔야겠습니다.


이름아이콘 봄바람(고성)
2017-04-19 13:40
회원사진
4월이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시...이 시를 읽으면 안마시는 술이 생각납니다. 40년이 가까워지지만 어찌 이리 가슴을 후벼파는지....
   
이름아이콘 바다그림
2017-04-20 01:35
회원사진

님의 글을 접하면 아직 희미한 옛사랑은
아닌것 같습니다.ㅎ
뽈순이 별 말씀을..
그냥 대충 살고 있습니다.
오랫만에 반갑습니다.^^
4/21 08:31
   
이름아이콘 봄바람(고성)
2017-04-21 01:32
회원사진
참..사상적으로 보면 비슷한 측면이 많은 것 같은데....^^*
어제는 중학교 다니는 딸을 데리고 고성에서 유일하게 남은 서점에 가서 ...책을 사 주었습니다.정호승 시인의 당신이 없으면 내가 없습니다... 신영복.김용택,고은,도종환,천상병 까지는 그래도 알고 있는게..제법 잘 자라고 있는것 같네요. 앞으로 김수영,신동엽 시인도 알게 되겠죠. 신동엽 시인의 금강과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라는 시집이 20대 초반 저를 사로잡은 올가미였죠..^^* 전 따뜻한 차 한 잔 마시면서 옛 기억을 되살려 보아야겠네요. 문익환 목사님의 그 따뜻했던 손과 백기완 님의 그 거칠었던 포옹이 아직도 남아있는지...
뽈순이 딸에게 시집 사주는 아부지라..ㅎ
80년대 후반 인문사회과학전문서점 잠시 운영했습니다.
이미 훌쩍 커버렸지만 저도 지금 중국에서 공부하는
딸 하나가 있지만 반성 쫌 해야겠습니다.
'한 영혼이 자라면 세상이 변화한다'라는 모토로요.
일중에 덧글다니..
운동사는 담에 기회된다면..ㅎ^^
4/21 08:38
봄바람(고성) 살아남는자가 강한 사람이다는 말이 간혹 훅 하고 치고 들어옵니다. 소주 너무 많이 마시지 말고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4/22 02:26
   
이름아이콘 하얀신
2017-04-24 14:49
회원사진
바람처럼 왔다가 불꽃처럼 사그라드는 것이 인생이거늘
그곳에서 무슨 큰 의미를 찾으려 하십니까?,허허허.
지나고 보면 모두 덧 없음이라!
살아있으니 열심히 푸른 바다와 하얀 포말을 찾을뿐.....
오늘도 한잔술에 허무함을 달래봅니다.
뽈순이 자신에 대해 아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데..
님께선 함부로(?) '역지사지'하시는군요.ㅎ
그건 제가 볼 땐, 삶의..그냥 자신의 느끼는 영역이라기보단
이성과 부단한 실천이 필요한 것입니당.ㅎ^^
4/24 16:09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인격권 침해, 허위사실 유포 등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건전한 댓글문화 정착을 위해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 홈페이지 빠른 접속 안내 [1]   블랙러시안 07/23(목) 0
★ 정치,시사 주제 글은 주의 당부드립니다. [4]   인터넷바다낚시 02/02(월) 0
19523 간단한 방법 알려주세요 [1] 씨센 09/26(화) 0
19522 "10일의 황금연휴, 우리 고장으로 오세요"..전국.. [1] 애프리카 09/26(화) 0
19521 [종합] JTBC ‘뉴스룸’ 서해순, 故 김광석 부녀.. [7] 애프리카 09/26(화) 0
19520 이번 연휴 6일부터 경남~남해 1박2일 가능한곳좀.. [2] 천씨 09/25(월) 0
19519 10월 2~3일 저기압 통과 섬 귀성에 주의 [3] 미스타스텔론 09/25(월) 0
19518 안녕하세요 선배님들 [1] 포항하영재 09/25(월) 0
19517 반상회에 포도 1만원치 사들고 간 안철수 [7] JINike 09/23(토) 0
19516 인낚이란 사이트 [10] 마산조사 09/22(금) 0
19515 건 해삼 대량 삽니다 가입회원 09/21(목) 0
19514 '010' 번호자원 고갈.."SKT, 010 번호 5.7%밖에 .. [5] 애프리카 09/21(목) 0
19513 '도시어부' PD "이경규, 마이크로닷 낚시 천재라.. [7] 애프리카 09/21(목) 0
19512 거제도 사시는 회원님들 좀 봐주세요 ㅋ [12] 고래등여 09/20(수) 0
19511 인낚은 몇등급일까요? [84]   바다바람소리! 09/20(수) 0
19510 이번에 문재인 정부 정말 정말 잘 탄생했습니다 [35] 양산낚시 09/20(수) 6
19509 한국인이 가장 많이 시키는 배달 음식은? [4] 애프리카 09/19(화) 0
19508 "안녕히 가십시오, 당신들은 자랑스러운 소방관이.. [4] 애프리카 09/19(화) 10
19507 [팩트체크]정부 800만달러 대북인도지원 공여는 .. [37] 청호. 09/18(월) 0
19506 기적을 믿어시나요?? [9] 마산조사 09/18(월) 0
19505 세월호 화물칸 차량 블랙박스 영상 복원 성공 [10] 애프리카 09/18(월) 10
19504 [지역이슈]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재앙이.. [3] 애프리카 09/18(월) 0
19503 베테랑과 새내기..석란정 화재 순직한 두 소방대.. [6] 애프리카 09/18(월) 0
19502 정치 관련 글 [14] 아름다운낚시 09/17(일) 30
19501 회원님들 죄송요~~ [2] 실수 09/16(토) 3
19500    Re..회원님들 죄송요~~ [1] 추억낚기 09/17(일) 0
19499 인낚회원 여러분께! [2] 어탐기 09/15(금) 0
19498 10월3일 축구한게임 하실수있는 팀찾고있습니다... [2] 가정잡화담당 09/15(금) 0
19497 인도적 지원~? [74]   실수 09/15(금) 0
19496 아직도 언론은 침묵 [12] 늑대왈왈왈 09/13(수) -9
19495 한우가 비싼 이유 [10] 애프리카 09/13(수) 0
19494 경상도 아이들의 사투리 대화 [10]   애프리카 09/11(월) 0
19493 주민 마음 움직인 '무릎 영상'…특수학교 지지 8.. [7] 애프리카 09/11(월) 0
19492 거가대교 통행료 1만원 비싸지 않나요? [29]   양산낚시 09/10(일) 0
19491 미국, 한국에 전술핵 재배치 또는 핵무장 허용 검.. [9] 양산낚시 09/09(토) 0
19490 정부가 가로챈 땅 이야기 미궁속으로 [1] 미스타스텔론 09/08(금) 0
19489 아침에 어시장 가보니.... [16]   긴꼬리참돔 09/08(금) 0
19488 지난번에 대장내시경문의했는데 [6] 장유낚광 09/07(목) 0
19487 여러분들을 어찌보시나요? [32]   마산조사 09/07(목) 0
19486    Re.. 충격 먹었습니다 [7] 마산조사 09/07(목) 0
12345678910,,,489


sponsor_C_BottomPage.htm
빅피싱
보헤미안
부산칼라피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