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휴게실



기상청 일기예보
해상 일기예보
바다타임 전국 주요지역 물때표
동양레포츠
salda 살다
salda 살다
DIF 특가전
119 재난긴급신고

동학사 벚꽃축제 / 잉카 안데스 음악공연

[ 세상사는 이야기 ]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본인의 글 수정/삭제는 자유로이 가능합니다.(단, 댓글이 10개가 넘으면 수정/삭제가 제한됩니다.)
주의! 퍼온(복사) 글이나 저작권 위반글, 광고성 글 등은 예고없이 수정/삭제될 수 있습니다.
주의! 특정인 비방/폭언/모욕/시비성 글은 예고없이 수정/삭제될 수 있습니다.


닉네임 아주대박
작성일 2019년 4월 14일 (일) 20:16
ㆍ추천: 0  ㆍ조회: 730      
동학사 벚꽃축제 / 잉카 안데스 음악공연
동학사 벚꽃축제에 갔다가 본 잉카 안데스 음악 공연 모습입니다.



‘하늘까지 이어지는 밭’이라는 의미를 지닌 안데스에는 잉카 문명 이전에도 수 천 년에 이르는 그들만의 역사가 있었다. 기원전 페루의 고지대에 이루어졌던 차빈(Chavin) 문명이나 기하학적인 그림의 신비로움으로 유명한 나스카(Nazca) 문명 등이 안데스 지역의 역사 속에 존재했으며, 잉카(Inca) 문명은 12세기 경 현재의 페루와 볼리비아 사이에 있는 티티카카(Titicaca) 호수에서 기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데스의 험준한 고원 지대에 꽃피웠던 이 문명들은 다른 지역의 문명과 마찬가지로 제국과 도시를 건설하고 여러 가지 신화를 남기기도 했고, 그 문화 속에서 이어져 온 민속 음악의 특징들이 안데스 음악의 바탕이 되었음은 물론이다.

안데스 음악의 배경을 이야기할 때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잉카 문명이다. 안데스 지역에 이루어진 마지막 원주민 문명이기도 하거니와, 현재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안데스 음악의 근간을 바로 잉카 제국의 번영과 몰락의 역사에서 찾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한때 찬란한 영광을 누렸던 잉카 문명이 이루어졌던 곳은 페루와 볼리비아, 그리고 에콰도르 정도이다. 잉카 제국의 옛 수도인 쿠스코(Cusco)는 인구가 이십만이 넘는 큰 도시였고, 15세기경부터는 본격적인 정복 사업을 시작해 콜롬비아 남부에서 칠레 북부 지역에 이르는 넓은 지역에 대제국을 건설했다.

‘잉카’는 ‘태양의 아들’이라는 뜻이다. 가파른 고원에 계단식 밭을 일구고 살았던 인디오들은 태양을 숭배하고 대지를 위대한 어머니로 여겨 파차마마(Pachamama)라는 대지의 여신을 섬기며 살았다. 안데스의 인디오들은 특정 문자를 가지고 있지 않았기에 그들에게 음악은 가장 중요한 감성 표현의 도구였고, 역사와 문화를 담아내는 중요한 기록의 수단이기도 했다. 원래 풍류를 즐기는 사람들이어서 누구나 악기 하나쯤은 다룰 줄 알았다고 하며, 씨족 공동체를 구성하고 공동경작을 했기에 음악은 그들의 일상생활 속에 깊이 스며들어 있었다. 다시 말해 안데스 인디오들에게 음악은 그들의 정체성이 담겨 있는 가장 중요한 문화 중의 하나였다. 하지만 이들의 이야기와 삶의 모습이 담긴 음악은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아픈 정서를 보듬게 된다.

영토의 확장과 함께 번성을 누리던 잉카 문명은 스페인으로부터 온 이방인에 의해 허무하게 몰락하고 말았다. 스페인의 군인이자 남미 대륙 원정의 선봉에 있었던 프란시스코 피사로(Francisco Pizarro)라는 인물은 이 지역에 황금이 가득하다는 말을 듣고 1532년 200여 명에 불과한 군대를 이끌고 ‘쿠스코’로 들어갔다. 당시 잉카 제국을 다스리던 왕은 아타왈파(Atahualpa)였다. 피사로의 계략과 인디오들이 한 번도 경험한 적 없는 유럽의 무기는 근위병 수천 명을 순식간에 제압했고, 사로잡힌 아타왈파 왕은 어마어마한 양의 황금을 피사로에게 몸값으로 주었지만 끝내 살해당하고 말았다. 스페인이 안데스 사람들의 영혼에 준 지울 수 없는 상처는 그렇게 어이없이 시작되었다.


출처[네이버 지식백과] 서글픈 바람의 노래, 안데스 음악 (월드 뮤직, 황윤기)
   
이름아이콘 하얀신
2019-04-15 08:51
내 고향 반갑네요!!!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인격권 침해, 허위사실 유포 등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건전한 댓글문화 정착을 위해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0
3500
sponsor_B_MiddlePage.htm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 비방/욕설 등이 포함된 게시글 삭제 알림<.. 인터넷바다낚시 2019/02/26 (화) 0
★ 정치,시사 주제 글은 주의 당부드립니다. [6]   인터넷바다낚시 2015/02/02 (월) 0
20565 뻘글 조선일보... snapper 2019/07/20 (토) -30
20564 한동안 조용하드만., [39] 바우야 2019/07/20 (토) 39
20563 일본인과 한국인의 차이 [10] rain25 2019/07/20 (토) 30
20562 2020년 총선은 한일전 [19] 클럽가는스님 2019/07/20 (토) 0
20561 우리나라 국회의원 맞나? [34] 핸드수이 2019/07/19 (금) 1
20560 도덕과 윤리 관념. 언저리에 2019/07/19 (금) 10
20559 태풍 다나스 예상진로 [2] 종로감생이 2019/07/19 (금) 0
20558 2020년 가장 시급한 문제는.. [27] 고라파덕 2019/07/18 (목) -24
20557 문대통령이 자신있게 일본에 경고할 수 있는 이유.. [17] snapper 2019/07/17 (수) -47
20556 불매운동에 대하여... [14] 재동쓰 2019/07/17 (수) -20
20555 울릉도 독도 사랑 낚시대회 [6] 벨로시랩터 2019/07/17 (수) 1
20554 불매운동 [21] 산드라비치 2019/07/16 (화) -20
20553    Re..불매운동 짤 [5] 라쿤【여수™】 2019/07/17 (수) 0
20552 현시점에서 한가지 [1] 전설 2019/07/16 (화) 8
20551 일본제품 불매운동 [8] 이은아빠 2019/07/15 (월) -10
20550 노동계가 큰 착각에 빠저있다. [42]   언저리에 2019/07/14 (일) 10
20549 블라인드(열람금지) 처리된 게시물입니다. [1] 힘들게산다1 2019/07/13 (토) 0
20548    Re..s노가다 [2] 타코스 2019/07/13 (토) 0
20547 일본제품 불매운동도 좋습니다만... [11] 사기꾼킬러 2019/07/13 (토) -9
20546 백골뱅이로 둔갑한 짝퉁 백고동의 실체!! 이런 속.. [1] 포항짱돌 2019/07/12 (금) 0
20545 국화와 칼(2)-현재를 바라보는 저의 관점 [6] 봄바람(고성) 2019/07/12 (금) -9
20544 삼복(三伏)중 초복입니다. Rockfish 2019/07/12 (금) 0
20543 내도 누릅나무 민박 7월 26,27,28 예약 가능합니.. 거제돌고래 2019/07/12 (금) 0
20542 꼰대들은 알고 있어야 할 이야기 [17] 지인이아빠 2019/07/12 (금) -10
20541 [MV] This is America 적월 2019/07/12 (금) -10
20540 토착왜구 종북 빨개이가 [3] 독도 2019/07/12 (금) -10
20539 토착왜구의 유래 [17] snapper 2019/07/11 (목) -20
20538 국화와 칼 -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 [6] 봄바람(고성) 2019/07/10 (수) -9
20537 Good morning, son... [13] 통영호호피싱 2019/07/10 (수) 0
20536 뭔 말이고? [11] 독도 2019/07/10 (수) 0
20535 대구의 한 유니클로 매장앞 [16] snapper 2019/07/10 (수) -10
20534 아베님~~우리쩜 살리주이쏘~~ [9] 카우보이 2019/07/10 (수) -10
20533 중국을 배웁시다 [35]+16 돌돔사랑 2019/07/07 (일) -8
20532 Re..ㅉㅉ [7]+4 얼치기꾼 2019/07/08 (월) -10
20531 일본의 침공 [5]+5 북회귀선 2019/07/07 (일) -9
20530 일본은 한국의 무서움을 모름.. [17]+17   구미시민 2019/07/04 (목) -18
20529 Re..일본은 한국의 무서움을 모름.. [2] 구미시민 2019/07/04 (목) -10
20528 중국 의자 낚시 아이스박스 구입 후기 후회 [2] 언저리에 2019/07/09 (화) 0
12345678910,,,515


sponsor_C_MiddlePage.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