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휴게실




뜻밖의 훈장

[ 세상사는 이야기 ]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본인의 글 수정/삭제는 자유로이 가능합니다.(단, 댓글이 10개가 넘으면 수정/삭제가 제한됩니다.)
주의! 퍼온(복사) 글이나 저작권 위반글, 광고성 글 등은 예고없이 수정/삭제될 수 있습니다.
주의! 특정인 비방/폭언/모욕/시비성 글은 예고없이 수정/삭제될 수 있습니다.


닉네임 대전돌돔
작성일 2019년 5월 24일 (금) 13:49
첨부#1 c8c6c0e5.jpg (124KB) (Down:1)
ㆍ추천: 0  ㆍ조회: 2100      
IP: 121.♡.♡.36
뜻밖의 훈장


한달전 육군본부로 부터 편지 한통이 왔습니다.
귀하의 아버지께서  6.25때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세워
화랑무공훈장을  주겠다고...

휴전으로 전쟁이 마무리된지 60여년이라는 세월이 흘른지금
전혀 알지 못했던  뜻밖의 사실을 접하고 조금 놀랬습니다.
(조금은 화가 나기도하고...)

아버지가 뜬구름 잡는식이라  사업실패로 제가 어려서 3살때
나가서  밖에서 2010년에 돌아가셔서 장례만 치뤄드리고
화장해서 뿌렸습니다.

몇일전 동사무소 동장님을 통해서 훈장과 훈장증을
받았습니다.
(인터넷 검색하다보니 몇년전에 무공훈장을 택배로 보냈다가
말썽이 생겼나 봅니다)

시신을 화장해 뿌려서 국립묘지 안장도 못하고....
오늘 보훈청에 들려 문의하니  참전수당도 신청안해서
지급된바 없고 무공훈장 수여자 연금도 돌아가셔서
해당도 없고  자녀중 어려운 사람에게 약간의 생활보조 수당이
있다고 해서 이복동생을 추천하기로 하고 돌아왔습니다.
저는 집이어려워 고등학교 졸업하고 강원도 하사관으로 복무하다
1985년에 고압에 감전되서 현재 유공자이라서...

이번일로 인해 같은 동포끼리  총을 겨눈 것도  가슴아프지만
전쟁때 다른나라의 평화를 위해 파병와서 싸우다  돌아가시거나
다치신 혈맹국 군인에게  감사를 드리고  그가족들의  슬픔과  
고통을 조그이나마  되세겨봅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인격권 침해, 허위사실 유포 등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건전한 댓글문화 정착을 위해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0
3500
sponsor_B_MiddlePage.htm
분류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 [세상사는 이야기] 게시판 운영 잠정 중단 안내 인터넷바다낚시 2019/09/12 (목) 85
★ 비방/욕설 등이 포함된 게시글 삭제 알림 인터넷바다낚시 2019/02/26 (화) 0
★ 정치,시사 주제 글은 주의 당부드립니다. [8] 인터넷바다낚시 2015/02/02 (월) 0
20883 제주 ㅌㄹ렌트 흡연 [3] 골드참돔 2019/10/14 (월) 0
20882 No human is limited- Eliud Kipchoge 자버리 2019/10/12 (토) -20
20881 참 이상하네요 [2] 언저리에 2019/09/28 (토) -20
20880 보육원에서 함께 자란 여친과 결혼 합니다(문제시 삭제) [1] snapper 2019/09/28 (토) 11
20879 김해장유 식당주인(문제되면 삭제예정) [12]+1 snapper 2019/09/22 (일) 86
20878 추석때 아이들 앞에서 어깨 힘줄수 있는.. luckyman 2019/09/12 (목) -10
20877 추삭전 반가운 소식 2 [3] 반갑다감시야 2019/09/12 (목) 19
12345678910,,,2089


sponsor_C_MiddlePage.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