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접속
휴게실




낚시와는 관련 없는글 이지만

[ 세상사는 이야기 ]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본인의 글 수정/삭제는 자유로이 가능합니다.(단, 댓글이 10개가 넘으면 수정/삭제가 제한됩니다.)
주의! 퍼온(복사) 글이나 저작권 위반글, 광고성 글 등은 예고없이 수정/삭제될 수 있습니다.
주의! 특정인 비방/폭언/모욕/시비성 글은 예고없이 수정/삭제될 수 있습니다.


닉네임 언저리에
작성일 2019년 12월 1일 (일) 09:36
ㆍ조회: 1795    
IP: 1.♡.♡.32
낚시와는 관련 없는글 이지만
조용히 생각해봅시다~.

나이 
값, 친구,인연

예         수  33세,
공         자  73세,  
석         가  80세,
소크라테스70세,            
이   순  신  54세,
김   삿  갓  56세,
윤   동  주  28세,
이         상  26세,
안   중  근  32세,
이   승   만  90세,
박   정   희  62세,
김  영   삼  88세,
김  종   필  92세,
김   대  중  85세,
노   무  현  62세,
김         구  73세,
신   익  희  62세,
조   병  옥  66세,  
링         컨  56세,
케   네  디  46세,
섹 스피어  52세,
톨스토이   82세,
도스토에프스키 60세,
웨  슬 레   88세,  
록펠러1세98세,
칼        빈  54세,
간        디  78세,
괴        테  83세

*우리나라와 東西古今史에 큰 이름을 남긴
몇 분의 향수(享壽)를 적어 보았습니다.

*독일 민요에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나는 살고 있다.
그러나 나의 목숨의 길이는 모른다.''

*그런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무엇을 위해 살고 있는지 모르고,
또 굳이 알려고 애쓰지 않는 사람도 많은데  자기 나이에 대해서는 조금 민감들 합니다.

*얼마나 오래 살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떻게 살았느냐가 중요하고,
몇살인가 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얼마만큼 나이 값을 하며 올바로 살고 곱게 늙어 가고 있느냐가 중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문제는 나이 값이다.

*대문호 괴테는 80살이 넘어서 피를 토하는 큰 병에 걸렸습니다.
모든 사람이 죽음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할 정도로 위독 했지만 당시 대작 <파우스트(Faust)> 를 마무리하고 있던 그는 이렇게 외쳤습니다. 

*'죽음아 물러가라!'

*강력한 의자로 병을 이겨낸 그는 현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 온 인류에게 큰 영감을 선사한  <파우스트>를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그의 삶은 평생 활력이 넘쳤습니다.            
          ♡                       ♡ 
*고희(古稀) 70이 넘으면 많은 사람이 이렇게 말합니다.
"추하게 늙고 싶진 않다!''
하지만 현실은 바람(所望)과 다릅니다  

*쉰이 넘고 예순이 지나 이른이 되면서 외로워 지고, 자기 삶에 만족할 수 없는 사람이 많아집니다.

*이에 괴테는 노인의 삶을 '상실(喪失)' 이라는 단어로 표현하면서
1.건강,  
2.일,  
3.친구  
4. 꿈
을 가지고 죽을 때까지 우아하고 기품있게 살 수있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1. 건강
어떤 명예와 지위로도 병을 이길 순 없다. "건강은 건강할 때 신경을 써야 한다.''
 
2. 일
*스스로 노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묻고 싶다.
*"당신은 몇 살부터 노인이 되었는가?" 
중요한 건 일이다. 그리고 노년의 기간은 절대 짧지 않다는 것을 기억하고 살아야 한다.
죽을 때까지 삶을 지탱해 주는 것은 '사랑'과 '일' 뿐이다. 
 
3. 친구
한 노인이 친구와 1분이 넘게  통화를 하고 있는데, 그때 그노인의 목소리는 소년과도 같았다.

*그의 표정은 기쁨과 행복함이 차고 넘쳤다. 노년의 가장 큰 적(敵)은 외로움과 소외감이다.

*세상에서 누릴 수 있는 복 중에서 가장 으뜸 복이 만남의 복이다. 배우자와의 만남 다음, 친구간의 만남은 으뜸이 아닐 수 없다.

*부부는 평생의 동반자이고
친구는 인생의 동반자이기 때문이다.  

*친구는 내가 먼저 좋은 생각을 가져야 좋은 사람 만나고
내가 멋진 사람이라야
멋진 사람과 함께 어울릴 수 있고
내가 먼저 따뜻한 마음을 품어야
따뜻한 사람을 만나게 된다.

*진실하고 강한 우정을 쌓는 사람이
건강하고 아름답고 행복하게 살며
활기찬 인생을 살아간다.

*한사람의 평생을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것 중 가장 위대한 것은
<친구>이다.

*주어진 삶을 아주 멋지게 엮어가는 위대한 지혜는 바로 우정(友情) 이다
.
          ☆                        ☆

*어떤 친구는 부모형제보다 더 친밀해지기도 합니다. 문제가 생겼을 때 감춤없이 내 안의 고통도 이야기 할 수있는 친구,
기쁠때도 또 마음이 아플 때도
의지하고 싶은 친구가 있다면 그 어떠한것 보다 소중한 자산(資産)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 친구가 내 옆에 있음은 은혜요 감사요 기쁨이기 때문입니다.

*황혼까지 아름답고 멋진 행복의 열차, 나도 누군가에게그런 멋지고 기분좋은 친구가 되어주는 우정의 탑을 만들며 살아 가게 하소서!

4. 꿈
*노인의 꿈은 삶을 향한 소망입니다. 꿈을 잃지않기 위해서는 신앙생활과 명상의 시간을 가져셔야 합니다.

*자신과 만나는 시간을 자주 가져 봅시다.괴테는 ''나를 만나지 못하는 사람은 길이 없다''고 했습니다.
노년에 이르면 내면(內面)을 바라보며 길을 찾고, 꿈을 향해 걸어가라고 하네요
남이 보기에 아름답게 사는것을 넘어 스스로 느끼기에 아름다워야 한다는 것입니다.그래서

*괴테는 '경고'라는 시에서 자신에게 집중하는 지금 이 순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어디까지 방황하며 멀리 가려느냐?  보아라 좋은 것은 여기 가까이 있다.
행복을 잡는 법을 배워라.
행복은 언제나 네 곁에 있다.
기억하라
지금 이 순간 행복하지 않으면
내일도 행복할 수 없다.''>
충5회 친구들  모두여
(하트)건강하십시오(하트)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인격권 침해, 허위사실 유포 등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건전한 댓글문화 정착을 위해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0
3500
sponsor_B_MiddlePage.htm
분류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세상사는 이야기] 게시판 운영 잠정 중단 안내 인터넷바다낚시 2019/09/12 (목)
★ 비방/욕설 등이 포함된 게시글 삭제 알림 인터넷바다낚시 2019/02/26 (화)
★ 정치,시사 주제 글은 주의 당부드립니다. [9] 인터넷바다낚시 2015/02/02 (월)
20904 골프채 문의(죄송) [2] 이슬플러스 2021/01/18 (월)
20903 부고~슬픈 소식을 전합니다. [62] 칼있어마 2020/12/16 (수)
20902 MBC 심야괴담회에서 무서운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심야괴담회 2020/11/16 (월)
20901 새 홈페이지에서 이용 가능합니다. 인터넷바다낚시 2020/11/02 (월)
20900 우리나라를 살립시다 반상 2020/10/29 (목)
20899 낚시의 종말이 다가 오는것 같아 슬퍼지네요. [2] 언저리에 2020/09/25 (금)
20898 낚시와 관계없지만 도와주세요. [3] 1조장 2020/09/05 (토)
20897 r가덕도에서톩집운영하실분 [1] 청뱅어 2020/08/19 (수)
20896 사진 올이기 언저리에 2020/07/06 (월)
20895 시간되면 헌혈한번 하러 가입시더!!!! [2] 바다위참새 2020/06/15 (월)
20894 마스크 바르게 착용 코로나 종식 앞당기기.~~~~~~~~ [1] 언저리에 2020/06/03 (수)
20893 경주시장이 이럴수가 [3] 산드라비치 2020/05/24 (일)
20892 광주공동체 특별담화문 [15]+5 마린보이65 2020/03/01 (일)
20891 연습 [1] 보들레기 2020/03/01 (일)
20890 코로나 바이러스 [3] 청호일해 2020/02/19 (수)
20889 안전불감증 [11]+8 키싱구라이 2020/02/12 (수)
20888 초고순도 불산 국산 대량생산에 성공했네요~ [1] 카우보이 2020/01/02 (목)
20887 근육 늘리면, 통증이 사라진다 [1] 거마 2019/12/06 (금)
20886 낚시와는 관련 없는글 이지만 언저리에 2019/12/01 (일)
20885 지진 발생. [2] 언저리에 2019/10/27 (일)
20884 대한민국은 어째서 전자담배에대한 정확한 정보가아닌 거짓.. [1] 하늘감시이 2019/10/27 (일)
20883 제주 ㅌㄹ렌트 흡연 [3] 골드참돔 2019/10/14 (월)
20882 No human is limited- Eliud Kipchoge 자버리 2019/10/12 (토)
20881 참 이상하네요 [2] 언저리에 2019/09/28 (토)
20880 보육원에서 함께 자란 여친과 결혼 합니다(문제시 삭제) [2] snapper 2019/09/28 (토)
20879 김해장유 식당주인(문제되면 삭제예정) [12]+1 snapper 2019/09/22 (일)
20878 추석때 아이들 앞에서 어깨 힘줄수 있는.. luckyman 2019/09/12 (목)
20877 추삭전 반가운 소식 2 [3] 반갑다감시야 2019/09/12 (목)
20876 WTO 한일전 승리 반갑다감시야 2019/09/12 (목)
20875 저는 박근혜가 싫습니다 고무신 2019/09/12 (목)
20874 범인은 범죄현장에 다시나타난다 고무신 2019/09/12 (목)
20873 자학사관과 패배주의 [39] 반갑다감시야 2019/09/11 (수)
20872    Re..본 유튜브 영상에 어울리는 글같아서 올립니다. [1] 오늘도마음만은 2019/09/12 (목)
20871 요세 본 글 중 가장 멋진 글 [8] 핸드수이 2019/09/11 (수)
20870 축구신동인가? [5] 반갑다감시야 2019/09/11 (수)
20869 민족명절 추석입니다. [6] 물수 2019/09/11 (수)
20868 장제원 아들 장용준... [8] snapper 2019/09/11 (수)
12345678910,,,523


sponsor_C_MiddlePage.htm